성공사례

민사

대여금

2019.01.23

친구에게 돈을 빌려주었으나 조금만 갚고 차일피일 미루기만 … 대여금 소송 


 

사건의 의뢰

의뢰인의 친구인 A씨는 의뢰인에게 사업자금 등으로 급하게 돈이 필요하니 돈을 빌려주면 차용금과 이자를 갚겠다고 하였고, 이에 의뢰인은 A씨에게 약 1,700만원 정도를 빌려주었습니다. 1개월 뒤, A씨는 600만원 가량은 변제하였지만 이후에 돈을 전혀 갚지 않았습니다. 이에 의뢰인은 A씨에게 변제를 계속 요청하였으나 A씨는 거래업체로부터 돈을 아직 못 받았다고 하며 변제를 차일피일 미루기만 할 뿐 변제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의뢰인은 법적으로 대응하고자 스타법률사무소에 오게 되었습니다.  

사건의 진행

스타 법률사무소에서는 신속히 1,100만 원에 대한 대여금 청구 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하지만 A씨는 소장을 송달받고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고, 변론기일에도 출석하지 않는 등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습니다. 

사건의 결과

이에 재판부에서는 A씨는 의뢰인에게 1,100만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담당변호사

  • 최진기 대표 변호사
    최진기 대표 변호사
  • 송진희 부대표 변호사
    송진희 부대표 변호사

담당직원

  • 이사야 송무1팀장
    이사야 송무1팀장
  • 이유나 주임
    이유나 주임


top